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조선의 간디' 조만식선생 59주기 추모식

방우영 이사장, “다시는 공산주의에 속지 말고, 고당 조만식 선생의 뜻에 따라 나라와 겨레를 지켜야”
Written by. 강치구   입력 : 2009-10-16 오후 9:53:51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16일 오후 3시, YWCA(서울 명동) 대강당에서는 고당 조만식 선생(1883년 2월 1일 출생, 1950년 10월 18일 평양에서 옥중순국)의 제 59주기 추모식이 (사)고당 조만식선생 기념사업회(이사장 방우영)의 주관으로 거행됐다.

 ▲ 고당 조만식 선생의 제 59주기 추모식이 (사)고당 조만식선생 기념사업회(이사장 방우영)의 주관으로 16일 거행됐다.ⓒkonas.net

 고당 조만식 선생은 일제 강점기에 “국산품 애용이 민족경제를 살리는 길이다”라며 민족경제의 자급과 발전을 위해 물산장려운동을 민족운동으로 전개했다. 광복 후에 조만식 선생은 조선민주당을 창당하고 반공노선에 입각한 신탁통치반대를 전개하다 소련군에 의해 감금되었고, “나는 자유를 동경하는 북한동포와 생사를 같이 하겠다”며 월남 권유를 뿌리치다가 1950년 10월 18일에 공산당에 의해 총살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 "고당 조만식 선생의 뜻에 따라 다시는 공산주의에 속지말고, 나라와 겨레를 지켜야 한다"고 기념사를 전한 방우영(고당조만식선생기념사업회) 이사장ⓒkonas.net

 이날 기념식에서 방우영(고당조만식선생기념사업회) 이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김대중-노무현 두 정권이 북에 30억불 가까운 현금을 줘서, (이 돈으로) 북은 핵을 개발하고 미사일로 우리를 위협하고 있다. 그들의 목표는 주한미군을 철수시켜 남한을 적화통일하려는 것이다.”라며 “일제에 대하여는 비폭력, 불복종으로 일관하며 오로지 조국이 독립하여 부강한 나라가 되도록 힘을 기우렸고, 해방 후 소련군정 공산치하에서 조선민주당을 창당하여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고 국가와 민족의 분단을 막기 위하여 헌신하시다 끝내 순국하신, 고당 조만식 선생의 뜻에 따라 다시는 공산주의에 속지말고, 나라와 겨레를 지켜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어 정연선(숭실대) 교수는 ‘민족통합과 고당정신’제하의 추모강연에서 “과거 조만식 선생을 기록하고 지나간 애도의 차원이 아닌, 물산장려운동을 통해 민족독립정신을 고취시키고 해방 후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했던 조만식 선생의 정신을 부활시키고 재조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 추모시를 낭송하는 김유선(장안대 교수) 시인ⓒkonas.net

 이날 추모행사에 이명박 대통령, 정몽준(한나라당) 대표최고위원, 김영일(광복회) 회장, 방상훈(조선일보) 사장 등이 헌화를 보냈으며, 이병구 서울지방보훈청장, 남만우 광복회 부회장은 추모사를 전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시민 300여 명은 김유선(장안대 교수) 시인이 낭송한 추모시를 들으며 고인의 유훈을 되새기기도 했다.

 다음은 이날 낭송한 추모시 전문과 주최측에서 제공한 고당 조만식 선생의 약력이다.(konas)

코나스 강치구 기자

--------------------------------------------------------------------

제이 · 엠 · 에쓰

김 소 월

평양에서 나신 인격의 그 당신님
제이 · 엠 · 에스
덕없는 나를 미워하시고
재조있던 나를 사랑하셨다.
오산(五山)에 계시던 제이 · 엠 · 에쓰
십년 봄 만에 오늘 아침 생각난다.
근년 처음 꿈없이 자고 일어나며

자그만 키와 여원 몸매는
달은 쇠끝 같은 지조가 튀어날듯
타듯하는 눈동자만이 유난히 빛나셨다.
민족을 위해서는 더도 모르시는 열정의 그님
 
소박한 풍채, 인자하신 옛날의그 모양대로
그러나 아아, 술과 계집과 이욕에 헝클어져
십오년에 허주한 나를
웬일로 그 당신님

맘속으로 찾으시오 오늘 아침?
아름답다. 큰 사랑은 죽는 법 없어
기억되어 항상 내 가슴 속에 숨어 있어
미쳐 거츠르는 내 양심을 잠 재우리.
내가 괴로운 이 세상 떠날 때까지.


 

세상을 앓던 사람

박 남 수

검은 두루마기는 무릎을 덮은 일이 없고
당신의옥 같은 몸은 비단에 감겨 본 일이 없다.
한국의 촌부(村婦)가 짠
씨날이 굵은 무명으로도
당신은 족히 자랑을 만들었다.

실눈썹에 서리는 자부러움 뒤에서
당신의 작은 눈은 늘 타고 있었고
옳은 일이면 동강 부러질지언정
구불어져 휘이는 일이 없었다.

오늘 누구도
그니의 생사를 아는 이 없다.
머리에 붕대를 감고 세상을 앓던 사람
그 육신은 사로잡혀 적(赤)의 볼모가 되었지만
그니가 우리의 둘레를 떠난 것이 아니라
오히려 가슴마다에 새겨진 그니의 모습은
지워지지 않고 있다.

가져다 준 해방의 어려운 터전에
십자가를 스스로 지고
지금 어디서 당신은 은전(銀錢)에 팔려간 형제들을 굽어 보시는가.

오늘 누구도
그니의 생사를 아는 이 없다.

철조(鐵條)로 가로질러진 남북 삼천리
잘리고 흩어진 몸 고달픈 형제들도 많지만
당신은 더 멀리 당신은
더 고달픈 어디에서 지금도
머리에 붕대를 감고 세상을 앓고 계시리라.
<이 시는 고당 조만식선생 83회 생신기념경모회때 낭송됐음>

 <고당 조만식 선생 약력>
1883년 2월 1일 출생
1905~1913년 평양 숭실중학교, 일본 세이소쿠영어학교, 일본 메이지대학 법학부 졸업
              인도의 독립운동가 간디의 무저항주의와 민족주의에 감동함
1915~1919년 오산학교 교장 취임, 3.1운동에 참가했다가 1년 복역
1920~1926년 조선물산장려회 회장(이무렵부터 ‘조선의 간디’로 불림), 평양 YMCA총무,
              평양 산정현 교회 장로, 인촌 김성수·고하 송진우와 함께 연정회 발기,
              민립대학기성회 조직, 숭인중학교 교장
1927년 신간회결성시 중앙위원겸 평양 지회장
1930년 관서체육회 회장
1932~1943년 조선일보사 사장, 비폭력 항일투쟁, 을지문덕 장군 묘수보회 창립 회장
1945~1946년 평남건국준비위원회, 인민정치위원회 위원장
              조선민주당 창당, 반탁운동전개
1950년 10월 18일 평양에서 옥중순국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2.21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