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총기난사 현장이탈 소초장 구속

‘명령위반, 전투준비태만, 근무이탈’ 혐의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4-07-09 오후 2:53:31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동부전선 GOP(일반전초) 총기난사 사건 당시 부대원들을 지휘하지 않고 현장을 이탈한 혐의 등으로 소초장 강모 중위가 구속됐다.

 육군은 강 중위의 혐의가 명령위반, 전투준비태만, 근무이탈 등의 혐의라고 설명했다.

 강 중위는 지난달 21일 밤, 임모 병장이 총기를 난사하자 인접 초소에 지원을 요청한다는 이유로 사고 현장을 떠나 부대원들을 지휘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당시 총기함과 탄약고 열쇠를 관리하던 강 중위가 소초를 벗어나면서 남아있던 병사들에게 소총과 실탄을 지급하지 않은 혐의도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군 당국은 사건 당시, 모 하사가 총기함과 탄약고 열쇠를 찾지 못해 근무자의 총으로 11발을 사격해 자물쇠를 부순 뒤 소총과 실탄을 꺼냈다고 밝힌 바 있다.

 강 중위는 지난 4월부터 해당 소초의 소대장을 맡아왔으며, 오는 9월 전역 예정이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10.3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북러 정상회담과 우리의 자세
지난 9월 10일 평양을 출발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
깜짝뉴스 더보기
행안부, 재외동포 국적과 거주지가 달라 겪는 행정서비스 어려움 해소
내년부터는 국내 통신사의 휴대전화가 없는 재외국민들도 여권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