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정부, 시리아와 주변국에 올해 1,200만불 인도적 지원키로

6,300만불 이상 지원에 추가 지원계획 발표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9-03-15 오후 2:52:19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강정식 외교부 다자외교조정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우리 정부 대표단은 14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개최된 「시리아 및 주변 지역의 미래를 지원하기 위한 제3차 브뤼셀 회의(The Third Brussels Conference on Supporting the Future of Syria and the Region)」에 참석해, 시리아 및 그 주변국에 대한 올해 총 1,200만불 규모의 인도적 지원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회의는 시리아 사태 지원을 위한 국제회의로서는 7번째 회의이자, 2017년 「시리아 및 주변 지역 지원을 위한 브뤼셀 회의」로 새롭게 명명된 이후로는 3번째 회의로, 지난해에 이어 유럽연합(EU)과 유엔(UN)이 공동 주최했다.

 2011년 내전 발발 이후 올해로 9년째 지속되고 있는 시리아 사태는 예멘 사태와 더불어 유엔 인도지원조정실(UN OCHA)이 지정한 가장 심각한 인도적 위기로서,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2013년부터 시리아 사태 지원을 위한 국제회의를 매년 개최 중이다.
 
 이번 회의에서 참여국들은 지난해 제2차 브뤼셀 회의에서 공약한 내용들의 이행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9년이 지나도록 해결되지 못하고 있는 시리아의 인도적 위기에 국제사회가 힘을 모아 대처해야 한다는 단합된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Mark Lowcock 유엔 인도지원조정실(OCHA) 사무차장은 이날 발표를 통해 시리아 사태로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인구는 2019년 3월 현재 총 1,170만명이며, 이들 중 대다수가 가장 취약한 계층인 여성과 아동이라며, 이들의 지원을 위해 필요한 금액을 총 33억불로 추산하면서 이에 대한 참여국들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이날 강정식 다자외교조정관은 우리 정부가 그간 시리아와 시리아 난민 수용의 부담을 짊어지고 있는 터키, 요르단, 레바논에 총 6,300만불 이상을 지원해 왔다고 소개하고, 올해 추가로 1,200만불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아울러 시리아 사태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서는 시리아인들이 주도하는 정치적인 해법이 도출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함을 강조하고, 이를 촉진하기 위한 분쟁당사자들 간 휴전합의 준수와 유엔 등의 중재노력에 대해 전적인 지지 의사를 나타냈다.
 
 이번 회의에는 모게리니(Federica Mogherini) EU 외교안보정책 고위대표, 페데르센(Geir Pedersen) 유엔 시리아 특사를 비롯해 57개 국가, 23개 국제·지역기구가 참석했으며, 시리아 및 주변국에 대해 올해 70억불, 2020년과 그 이후로는 총 23.7억불 규모의 기여 공약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외교부는 우리 정부는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서 전 세계적인 인도적 위기 상황의 해결에 동참해 나간다는 확고한 방침 하에, 올해 시리아 사태는 물론 예멘, 이라크 등 중동 지역의 여타 인도적 위기에 대해서도 지원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며, 특히 아동, 여성, 난민 등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에 방점을 두고 지원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3.20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