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한미동맹 상징조형물, 평택 험프리스 기지에 설치

6·25전쟁·연합사 창설 등 동맹 발전과정 기록…주탑은 인천상륙작전 상징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9-07-11 오전 9:44:11
공유:
소셜댓글 : 1
twitter facebook

 평택 험프리스 기지에 한미동맹 상징조형물이 설치됐다.

 국방부 주한미군기지이전사업단은 주한미군사령부‧주한미국상공회의소와 함께 10일 오전, 정경두 국방부장관, 박한기 합참의장,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 제임스 김 주한미국상공회의소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평택 험프리스 기지에서 「한미동맹 상징조형물 제막식」을 개최했다.

 가로 15m x 세로 15m x 높이 5m의 조형물은 ‘함께하는 내일, 아름다운 동행’이라는 주제로 한미 장병이 협력해 역경을 극복하는 모습을 형상화했다.

 ▲ 험프리스 기지에 세워진 '한미동맹 상징조형물'[국방부 제공] ⓒkonas.net

 

 주탑은 인천상륙작전을 상징하는 것으로 한‧미 양국의 군인들이 서로 밀어주고 끌어주며 험난한 역경을 극복하는 모습을 표현했다.

 주탑과 원형으로 펼쳐진 역사의 벽, 바닥에 한미동맹이 함께 이겨낸 6.25전쟁사를 표현한 역사의 시계와 한반도 조형, 원 바깥쪽에 육‧해‧공군 및 해병대 상징물까지 4개 부분으로 구성돼 있다.

 역사의 벽 우측에는 6.25전쟁 당시의 주요 상황을, 좌측에는 6.25전쟁 이후 한미동맹의 발전 과정을 기록했다.

 역사의 시계는 북한의 남침부터 정전협정 조인, 한미연합사령부 창설과 주한미군사령부 평택 이전까지 1950년부터 지금까지 한미동맹 역사의 주요 사실을 시간 순으로 보여준다.

 바닥에 설치된 한반도 조형에는 6.25전쟁의 주요 전투와 전선의 모습을 표시해 한미 장병이 함께 이 땅을 지켜냈다는 의미를 부여했다.

 원 바깥쪽에는 육‧해‧공군 및 해병대 상징물 아래 각군의 특징, 한미 양국군의 창설이 기록돼 있다.

 한미동맹 상징조형물은 한미 기업 간 협력을 지원하는 주한미국상공회의소에서 미국 육군성에 기부한 것으로 한미동맹의 공고함을 널리 알리고, 주한미군이 용산시대를 마감하고 평택으로 이전한 것을 기념해 한ㆍ미가 협의함으로써 설치하게 됐다.

 국방부는 “주한미군의 중심부인 캠프 험프리스 기지 내에 설치됨으로써 1953년부터 굳건히 이어져 온 한미동맹을 상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정읍사무국장(heng6114)   

    한미동맹은 굳건히 지켜져야한다.

    2019-07-12 오전 9:00:23
    찬성0반대0
1
    2019.11.12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