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국방부, 6․25전사자 발굴유해 630구 합동 봉안식 거행

비무장지대 전역으로 유해발굴작업 확대 위해 노력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9-12-18 오후 2:19:31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국방부는 18일 오전 10시 국립서울현충원에서 6·25전쟁 국군전사자 630구에 대한 합동 봉안식을 거행했다.

 이날 봉안식은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정경두 국방부장관, 각 군 총장, 경찰청장과 보훈단체대표 등 35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에 봉안된 630구의 국군전사자 유해는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과 육군 및 해병대 31개 사․여단급 부대가 지난 3월부터 11월말까지 DMZ 화살머리고지를 비롯해 경기도 파주·연천, 강원도 인제 등 전후방 각지에서 발굴한 유해다.

 특히, 올해에는 남북이 ‘9ㆍ19군사합의’를 통해 남북공동유해 발굴사업을 추진에 합의함에 따라 최초로 비무장지대인 화살머리고지 일대에서 260여 구를 발굴했다.

 합동봉안식 이후 국군전사자 유해는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중앙감식소(유해보존실)에 모셔져 신원확인 절차에 들어갈 예정이다.

 한편, 신원이 확인되어 올해 가족의 품으로 모신 호국영웅은 강원도 철원의 DMZ 화살머리고지에서 전사한 고 박재권 이등중사를 비롯해 8명이다.

 국방부는 6·25전사자 유해발굴 사업을 지난 2000년 4월 ‘6·25전쟁 50주년 기념사업’으로 처음 시작하여 올해 발굴한 630구를 포함해 1만여 구를 수습했으나, 참전 장병의 유전자 정보를 보관하고 있는 미군과 달리 6·25전쟁 당시 우리 군은 이에 대한 정보를 확보하지 못해, 현재까지 확보된 유가족 유전자는 5만여 개로 매우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국방부는 6·25전쟁 전사자의 유해발굴과 신원확인율을 높이기 위해 관계부처간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홍보를 강화하는 등 유가족 유전자를 조기에 확보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추진 중에 있다.

 국방부는 내년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미수습 6·25 전사자 마지막 한 분까지 가족의 품으로 모시기 위한 ‘국가 무한책임’의 소명을 지속적으로 완수할 예정이며, 올해 화살머리고지에서 260여 구의 유해를 발굴한 성과를 바탕으로 2020년에도 비무장지대(DMZ) 내에서의 유해발굴작업을 지속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북측이 유해발굴에 동참하도록 관련 조치를 준비하고 있으며, 나아가 비무장지대 전역으로 유해발굴작업을 확대해 오랜기간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지 못한 6·25전쟁 전사자 유해가 가족과 조국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4.6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예비군 정예화는 선택 아닌 필수
오는 3일은 “예비군의 날”이다. 1968년 4월 1일 창설..
깜짝뉴스 더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증상과 예방 방법
2019년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집단으로 발병한 신종 코로나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