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성재 이동휘 선생 서거 제85주기 추모식 30일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개최

대한민국 임시정부 초대 국무총리로 러시아를 무대로 항일투쟁에 앞장서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0-01-30 오후 1:53:07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국가보훈처는 러시아를 무대로 항일투쟁에 앞장서고 대한민국 임시정부 초대 국무총리를 지낸 ‘성재 이동휘 선생’ 서거 제85주기 추모식이 오는 31일 오후 2시, (사)성재이동휘선생기념사업회(회장 류준형) 주관으로 국립서울현충원(현충관)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이날 추모식은 양홍준 서울남부보훈지청장과 유족, 독립운동 관련 단체장 및 회원, 시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약사보고, 추모사, 헌화 및 분향 등의 순으로 진행되며 이후 선생의 위패가 모셔져 있는 무후선열제단을 참배할 예정이다.

 이동휘 선생(1873. 6. 20.∼1935. 1. 31.)은 함남 단천에서 출생해 1899년 한성무관학교를 졸업하고 1902년부터 강화도 진위대장으로 활동하였다. 1906년 군직을 사임한 뒤, 강화도에 보창학교를 설립하고 대한자강회 결성에 참여하는 등 민족주의 교육과 구국계몽운동에 투신하였다.

 1908년 서북학회를 창립하는 한편, 안창호 등과 비밀결사인 신민회를 조직하여 계몽운동과 항일투쟁을 전개하던 중 1911년‘105인 사건’으로 체포되어 인천 무의도에 유배되는 고초를 겪었다. 1912년 북간도로 망명한 뒤, 김립, 계봉우 등과 광성학교를 설립하여 꾸준히 민족주의 교육 활동을 전개하였다.

 1913년에는 러시아 연해주로 거점을 옮겨 블라디보스톡의 신한촌을 중심으로 조직된 권업회에 가담하여 이상설, 이갑, 신채호 등과 함께 ‘독립전쟁론’에 입각한 민족해방 투쟁활동에 적극 투신하였으며, 1914년에는 중국 왕청현 라자거우의 한인촌으로 거점으로 옮겨 대전무관학교를 설립하고 독립군 양성에 힘을 기울였다.

 3ㆍ1운동 직후에는 블라디보스톡에서 문창범 등과 함께 독립만세운동을 전개하였고,‘대한임시정부’군무총장으로 동녕현에 임시군집부를 설치하여 독립군을 양성하였다. 1919년 8월말에는 상하이로 건너가‘대한민국 임시정부’군무총장 및 초대 국무총리에 취임하여 항일 독립전쟁을 전개할 독립군 양성에 헌신하였다.

 1921년 이후 국무총리직을 사임한 후에는 국민대표회 집행위원으로 활동하면서 독립운동에 전력하였으나, 1935년 1월 31일, 블라디보스톡 신한촌에서 62세를 일기로 서거하였다.

 정부에서는 선생의 공훈을 기려 1995년에 건국훈장 대통령장을 추서하였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4.3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예비군 정예화는 선택 아닌 필수
오는 3일은 “예비군의 날”이다. 1968년 4월 1일 창설..
깜짝뉴스 더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증상과 예방 방법
2019년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집단으로 발병한 신종 코로나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