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방사청-산업부, 무인항공기용 ‘터보팬 엔진’ 개발 위한 MoU 체결

국방과 산업의 만남, 올해 개발 착수해 ’25년까지 880억 투자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0-01-31 오전 9:28:33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방위사업청과 산업통상자원부는 30일 오후 대전 국방과학연구소에서 미래 국방 무인기용 고성능 ‘터보팬 엔진’의 성공적인 개발을 위해, 부처 협의체 구성 등의 내용을 포함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무인기용 ‘터보팬 엔진’은 미사일기술통제체제(MTCR, Missile Technology Control Regime)에 따라 수출입이 엄격히 통제되는 품목으로, 향후 국방 전력 강화를 위해 반드시 국내 독자 개발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양 기관은 ▲엔진 전반의 설계/제작/시험평가 등에 강점을 지닌 방사청과 ▲엔진에 소요되는 소재/부품 개발에 강점을 지닌 산업부의 핵심 역량을 연계하기 위한 협력 방안을 지속적으로 논의하였으며, 금년부터 본격 개발에 착수해 ’25년까지 양 부처 약 880억 원 규모의 집중적인 예산 지원을 통해 차질 없이 수행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에 착수되는 고성능 ‘터보팬 엔진’ 개발은 국방 측면뿐만 아니라 국내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확보라는 측면에서도 큰 의미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바, 엔진에 소요되는 고부가 초내열 합금 소재/부품의 개발을 통한 국내 업계 기술 경쟁력 향상, 나아가 국방 분야에의 적용을 기반으로 향후 국내외 민간 시장 진출을 촉진할 마중물 역할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업무협약식에 참여한 김상모 방사청 국방기술보호국장은 “무인기용 터보팬 엔진 개발을 통해 4차 산업혁명과 감시정찰분야 자주국방의 기틀을 다지고, 국방과 산업의 만남으로 확실한 시너지를 얻어 국가경제 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확신한다.”라고 언급했다.

 함께 참석한 강경성 산업부 소재부품장비산업정책관도 “최근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를 위한 범정부 차원의 의지가 이번 부처 간 협력 사업을 통해 보다 구체화되었음을 높이 평가하며, 성공적 결과물이 도출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4.7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예비군 정예화는 선택 아닌 필수
오는 3일은 “예비군의 날”이다. 1968년 4월 1일 창설..
깜짝뉴스 더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증상과 예방 방법
2019년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집단으로 발병한 신종 코로나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