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SIPRI “북한, 군사적 목적의 AI 개발 집중"

“북한 85개 기관 AI 개발 관여, 한국의 핵 확장 억지력 무력화 가능해”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0-06-24 오후 2:05:46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북한 군과 연구소 등 총 85개 정부기관이 군사적 목적의 인공지능(AI)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VOA(미국의소리방송)에 따르면 스웨덴 외교부 산하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SIPRI)는 22일(현지시간) 발표한 ‘인공지능, 전략적 안정성 그리고 핵 위험성’ 보고서에서, 북한의 AI 기술은 민수와 군사 부문에서 국제 제재 등으로 발전이 제한된 것이 사실이지만 과거 김정은 위원장의 공개 발언 등을 토대로 무한한 전략자산의 일환으로 간주해 수 년간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SIPRI는 85개 정부기관 중 37곳은 새로 설립한 대학들이라며 AI가 당장 북 핵 개발에 큰 역할을 하지는 않을 것으로 평가했지만 사이버 작전, 무인기 활용, 주민 감시통제 등에 전방위적으로 활용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특히 인공지능 개발은 조선콤퓨터중심 산하 AI연구소가 주도적 역할을 하고 있으며 1997년 독자적 바둑인공지능 체계인 은별의 경우 2010년까지 총 6차례 세계 대회에서 우승을 하는 역량을 보였다고 밝혔다.

 또한 최근의 기술 진전 사례로 김일성대학이 개발한 인공지능 기반 음성인식체계 룡남산5.1과 자연과학연구소가 개발한 지문, 안면인식 체계 신동, 김책대학이 개발한 다중언어해석 체계 등을 들면서, 김일성종합대학이 2016년 공개한 심층신뢰망을 활용한 기계학습 연구보고서를 가장 고도화된 인공지능 체계 역량을 선보인 사례로 꼽았다.

 보고서는 이어 북한군 정찰총국 산하 121국 등이 이런 AI기술을 사이버 공격 역량에 전방위적으로 활용하고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121국 산하 110연구소의 경우 컴퓨터 통제체계의 혼란을 야기하는 정보공작과 전파 방해가 주요 임무라는 설명이다.

 더불어 121국 산하 91부대는 남한의 주요 네트워크에 대한 사이버 공격과 대량살상무기 개발을 위한 기밀정보 탈취를 목적으로 한다며, 91부대의 핵심 임무는 미국의 핵 관련 명령, 통제, 의사소통체계(NC3)의 교란에 있다고 덧붙였다.

 보고서는 북한군 총참모부 산하 204부대는 사이버심리전을, 31부대는 해킹 프로그램 개발, 51부대는 지휘통제체계의 통신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SIPRI는 북한이 컴퓨터 운용체계 등의 취약점에 대한 보완이 이뤄지기 직전에 공격하는 이른바 ‘제로데이’(Zero Day) 공격을 한국과 미국 등에 여러 차례 감행해 왔다면서, 북한의 AI역량은 이같은 취약점을 빠른 시간 안에 발견하고 공격하는데 잠재적으로 활용될 수 있으며, 미국의 NC3체계 교란을 통해 한국에 대한 핵 확장 억지력의 무력화를 야기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7.13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6·25전쟁 70주년과 유엔군의 한국전 참전 의미
지난 4월 7일 부산에 있는 유엔기념공원에서는 6·25 한..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