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IAEA “북, 영변 핵시설 내 우라늄농축 작업정황 있어”

북한의 핵 활동 심각한 우려…북한 핵프로그램 계속 주시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0-09-15 오후 12:06:39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라파엘 그로시 사무총장은 14일(현지시간) 북한의 영변 원심분리기 시설에서 우라늄 농축 작업을 암시하는 정황이 있었다고 밝혔다.

 RFA(자유아시아방송)에 따르면 그로시 사무총장은 이날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국제원자력기구 이사회 개막연설에서 지난 1년 간 북한 내 핵시설 중 여전히 폐쇄된 곳이 있는 반면, 지속적으로 가동 중인 곳들도 있었다면서, 북한의 핵 활동이 계속해서 심각한 우려를 초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그러나 5MW(메가와트) 원자로와 방사화학연구소는 활동 징후를 보이지 않고 있다면서 인공위성 등 공개된 정보를 통해 북한 핵프로그램을 계속 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북한의 핵 프로그램 지속은 명백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으로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른 의무를 충실히 준수하고 핵확산금지조약(NPT) 안전조치 협정을 완전하고 효율적으로 이행하기 위해 국제원자력기구와 즉시 협력할 것을 촉구했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특히 국제원자력기구 사찰단이 2009년 북한에서 철수한 이후 생겨난 문제들을 포함해 해결되지 못한 모든 사안들을 해결하라면서 국제원자력기구가 북한의 핵 프로그램 검증 과정에서 핵심 역할을 담당하기 위한 준비를 강화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국제원자력기구는 지난 1일 연례 총회를 앞두고 발표한 보고서에서 영변 핵연료봉 제조공장에서 차량이 이동하는 모습과 냉각장치 가동 징후가 포착됐다며, 이는 북한이 원심분리기를 통해 농축 우라늄을 생산했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9.21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그 날의 영광, 인천상륙작전
9월의 호국인물에 6·25 전쟁 당시 인천상륙작전을 위한 첩..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