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신체 건강하면 학력 무관 현역입영 가능해진다

병무청, 내년부터 ‘학력사유’ 병역처분 폐지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0-12-18 오전 9:17:40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앞으로 신체가 건강하면 학력에 관계없이 모두 현역병으로 입영하게 된다.

 병무청은 내년부터 학력사유에 의한 병역처분을 폐지하는 개정안를 마련하여 16일부터 행정예고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병역처분은 학력과 신체등급에 의해서 결정하였고 고퇴 이하자는 신체등급에 관계 없이 학력사유로 보충역 처분하였다. 그중 신체등급 1급∼3급인 사람이 현역병 입영을 희망하는 경우에 한해 현역 복무가 가능했다.

 병무청은 “이번 학력사유 병역처분 폐지로 조기 사회 진출자 중 기술·기능분야 종사자나 기술자격증 소지자는 군에서 필요로 하는 기술병 등으로 입영하거나 복무할 수 있게 되어 보충역 복무로 인한 경력 단절을 해소하고 기술 숙련도와 경력을 높일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개정은 문신사유 보충역 폐지 등 「병역판정 신체검사 등 검사규칙」 개정과 형평을 맞추고, 신인지능력검사가 적용됨에 따라 지적장애 등 군복무 적합 여부 선별기능을 강화할 수 있어 학력에 대한 차별을 해소했다고 병무청은 덧붙였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2.23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의 지속되는 도발 위협과 우리의 자세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월 8&si..
깜짝뉴스 더보기
문체부, 3월은 여행가는달…KTX·숙박 반값 여행 떠나세요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오는 20일부터 다음 달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