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외교부, 재외공관 해외 취업담당관협의회 개최

현지 채용 정보.동향 파악 등 취업지원 및 사후관리 방안 논의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2-09-14 오후 1:05:22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외교부-고용노동부-한국산업인력공단은 대한민국 청년의 해외진출 활성화를 위하여 14~15일 양일간 ‘해외취업 담당관 협의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해외취업 담당관 협의회는 재외공관에서 근무하는 해외취업담당관의 해외취업 지원 역량을 높이는 동시에, 국내 청년들에게 현지의 생생한 정보를 전달하기 위한 목적으로 2016년 개최 시작, 코로나로 인해 중단되었다가 3년 만에 재개되었다.

 이번 행사에서는 미국‧일본 등의 재외공관 해외취업담당관들이 참석, 코로나 이후 회복되고 있는 해외 구인시장에서 우리 청년들의 해외취업 지원 사례를 공유하고 앞으로의 추진 방향을 논의한다. 

 공단에서는 해외취업자 온라인 사후지원센터 등 해외취업자의 질적 관리 향상을 위한 신규 지원서비스를 중심으로 소개하고 공관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한 청년 해외취업지원 및 사후관리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해외인턴, 봉사, 창업 등 해외진출과 관련한 정부사업을 수행하는 KOTRA, KOICA, 한국무역협회,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한국창업진흥원 등 5개 유관기관이 참석하여 사업 현황과 협조 요청사항 등을 공유, 추가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외교부 이미연 양자경제외교국장은 우리 청년의 활발한 해외 진출을 위한 재외공관 및 유관기관의 역할이 중요함을 강조하고, 국내에서 파악이 어려운 현지 채용 정보 및 동향 파악 등 적극적인 지원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행사 2일차에는 재외공관 해외취업담당관과 취·창업 등 글로벌 진출을 희망하는 청년 구직자가 만나 생생한 현지 정보를 전달하는 ‘만남의 장’ 시간을 마련한다.

 행사에 참석하는 청년 구직자는 해외취업담당관으로 활동하는 외교관으로부터 현지 채용 현황과 체류와 관련한 소위 ‘꿀팁’을 제공받을 예정이다.

 고용부 이현옥 청년고용정책관은 “코로나 이후 국제적 교류가 기지개를 펴는 시점에 현지 재외공관과 국내 해외취업사업 수행 기관과의 유기적 연계가 어느 때보다 더욱 중요하다”면서, 청년들의 원활한 해외진출을 위해 관계부처 및 유관기관의 적극적 협력을 부탁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4.1 토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향군, “이에는 이, 핵에는 핵” 이것만이 살길이다, 담대한 결단을 촉구한다!
북한은 7차 핵실험 준비를 마친 가운데 올해 들어 11회 26발의 미..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