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한·일 “한반도 문제 해결 위해 국제사회와 협력 필요”

권영세 장관, 일본 조야 대상 통일·대북 정책 관련 한일 간 협력방안 협의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3-03-24 오후 2:24:05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일본 외무성 각료급 초청 프로그램」으로 일본을 방문중인 권영세 통일부장관은 일본의 정부 및 의회측 인사, 전문가 등을 면담하며 통일·대북 정책 관련 한일간 협력 방안을 협의하였다.

 통일부에 따르면 권 장관은 23일 오전 하야시 요시마사 외무상, 오후에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을 만나 「담대한 구상」에 대한 일본 정부의 지지에 사의를 표하고, 핵·미사일, 납북자 문제 등 한반도 문제 관련 한일간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하였다.

 권 장관은 하야시 외무상과 북한의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북한의 도발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한일간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통일부와 일본 외무성간 협의 채널을 제안하였다.

 또한 마쓰노 관방장관과의 면담에서 한일 간 공통 문제인 납북자, 이산가족 등 인권 문제의 시급한 해결 필요성 및 공조의지를 확인하고, 이를 위해 통일부와 일본의 내각관방 간 협의체를 구성하여 긴밀히 협의해 나가자고 제의하였다.

 양측은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국제사회와의 협력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한일정상회담을 통해 한일간 협력의 틀이 커진 만큼 한일간 지속적으로 협력하자는 입장을 재확인하였다.

 권 장관은 23일 오전 한일(일한)의원연맹 회장으로 취임 예정인 스가 前 총리와의 면담에서 북한 비핵화, 인권 등 인도주의적 문제,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해 한일간 협력 필요성을 강조하며 협조를 당부하였다.

 이에 스가 前 총리는 북한 문제 관련 외교적 관여 중요성을 언급하며,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해서도 국제사회의 이해와 협력이 필수적인 만큼 한일간 협력을 지속한다는 뜻을 밝혔습.

 권 장관은 23일 저녁에 민주평통자문위원, 통일교육위원 등 재일동포 대상 간담회를 개최하여 우리정부의 통일·대북 정책을 설명하고, 한일관계가 발전할 수 있도록 동포사회의 지지와 협조를 당부하였으며, 동포 사회는 한일관계 정상화 노력에 감사하며 큰 관심과 지지를 약속하였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6.1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평화유지군, 그들은 어디에서 무엇을 하는가
유엔 평화유지활동과 그 의미의 숭고함‘유엔 평화유지군(U..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