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납북자단체 "北, 30년만에 납북자·국군포로 사상교육 재개"

동향 파악 등 탈북 시도 막으려 감시통제 심해져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7-01-30 오전 11:02:24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북한이 납북자와 국군포로들의 탈북 시도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30년 만에 사상교육을 재개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성룡 납북자가족모임 대표는 30일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해 말 인민보안성 주관으로 도(道)별로 납북자와 국군포로 및 이들의 가족들을 함께 소집해 강습교육(사상교육)을 시행했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이어 "북한 당국이 전국 규모의 '중앙당 강습교육'도 조만간 부활시킬 것이라는 제보도 들어왔다"면서 "인민반장이 이틀에 한 번꼴로 납북자들을 찾아와 동향을 파악해가는 등 감시통제가 심해졌다"고 밝혔다.

 한편 북한 노동당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외사업부 산하 62연락소는 지난 1986년까지 북한 전역에 흩어져 있던 납북자와 국군포로들을 평양과 원산 등에 모아놓고 3개월 단위로 강도 높은 강습교육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강습교육은 외부와의 접촉이 차단된 상태에서 철저한 감시 속에 이뤄졌고, 주로 김일성 부자에 대한 우상화 교육과 체제선전 등으로 진행됐다고 탈북 납북자들은 전했다.

 강습교육이 끝날 즈음에는 묘향산 등 관광명소를 둘러보는 '참관'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정보 당국은 현재 북한에는 납북자와 국군포로 생존자가 각각 500여 명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8.14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한미연합훈련과 대한민국 안보
지난 6월 4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탈북민의 대북전단..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