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국가유공자 남편 내조한 20명에 ‘장한 아내상’

20일 오전 11시 여의도 중앙보훈회관 대강당에서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9-06-19 오전 10:26:00
공유:
소셜댓글 : 1
facebook

 거동이 불편한 국가유공자 남편을 내조하고, 자녀를 훌륭하게 성장시킨 아내에게 주는 제18회 ‘장한 아내상’ 시상식이 열린다.

 보훈처는 20일 오전 11시 여의도 중앙보훈회관 대강당에서 대한민국상이군경회 주관으로 열리는 시상식에서 이미순, 박정애 씨 등 여성 20명이 장한 아내상을 받는다고 밝혔다.

 이미순 씨는 1968년 무장공비 김신조 청와대 습격 사건 당시 전투에서 부상을 입어 하반신이 마비된 공상군경 1급 남편과 결혼해 남편을 보살피고 네 자녀를 훌륭히 키워냈다.

 박정애 씨는 1984년 군복무 중 불의의 사고로 척추를 다쳐 하반신이 마비된 남편을 간호하고 재활체육에 매진해 양궁 국가대표로 성장할 수 있도록 내조했다.

 이 날 시상식은 이병구 국가보훈처 차장을 비롯해 보훈단체장과 수상자 가족, 상이군경회원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적심사 결과보고, 시상, 식사, 축사, 답사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무주붉은치마(may8501)   

    모든 어머니들 수고하셨습니다. 강한 의지로 살아내셨으리라.... 늘 건강하시길....

    2019-06-21 오후 1:54:50
    찬성0반대0
1
    2024.5.23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의 대남 통일노선 변화와 우리의 대응 방향
최근 남북 관계는 ‘첨예한 대립 양상의 경색 국면’으..
깜짝뉴스 더보기
아동수당·생계급여 확대…2년간 민생·경제법안 254건
지난 2년간 법제처와 법률 소관 부처가 합심해 입법을 추진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