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방위산업기술 보호체계 구축·운영 지원사업 참여기업 모집

기업별 맞춤형 보안 솔루션 구축비용 및 통합보안장비 임차료 지원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2-02-11 오전 10:20:15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방위사업청은 사이버 해킹 등 기술탈취의 위협으로부터 방산 중소·중견기업의 기술보호 수준을 높이기 위해2022년 방위산업기술 보호체계 구축·운영 지원사업에 참여할 기업을 11일부터 3월 14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 통합보안장비 개념도 [방사청 제공] ⓒkonas.net

 

 방사청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재택근무 수요가 점증하는 가운데 온라인상의 사이버 해킹 기술은 다양해지고 고도로 진화하고 있다”며, “방산 핵심기술을 보유한 방산업체는 해커들에게 좋은 먹잇감이 되고, 향후 잠재적 해킹 경유지로 사용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비용 측면으로 보안 인프라 구축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방산 중소·협력업체에게는 국가적 차원에서의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방위력 개선사업에 참여하는 중소·협력업체를 대상으로 하는 이 사업은 ‘기술유출방지시스템 구축 지원’과 ‘통합보안장비 임차료 지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먼저 ‘기술유출방지시스템 구축’은 전문가의 컨설팅을 통해 기업별 맞춤형 보안 솔루션을 제안하며, 해당 솔루션 구축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를 위해 올해 방사청은 전년도 대비 270% 증가된 8억 원의 예산을 확보했고, 구축비용의 80%, 최대 1억 원까지 지원을 대폭 확대할 예정이다.

 이로써 보안 인프라 구축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음에도 비용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방산 중소·협력업체의 부담을 줄여 참여를 유도하고 한 차원 높은 기술보호체계 구축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통합보안장비 임차료 지원사업’은 보안관제서비스 운용에 필요한 통합보안장비의 임차료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임차료는 기업 당 1년 간, 최대 250만 원까지 지원하며, 현재 지원받고 있는 방산 중소·협력업체도 최대 5년까지 협약 연장이 가능하다.

 또한, 통합보안장비를 임차 중인 중소·협력업체는 중소벤처기업부의 ‘기술지킴서비스’를 무상지원 받을 수 있으며, 이를 통해 해킹 등 온라인상의 각종 위협요소를 실시간으로 탐지하고 대응할 것으로 기대된다.

 방사청 이영빈 국방기술보호국장은 “하루빨리 모든 방산 중소·협력업체에 기술보호체계가 구축되어 사이버 해킹으로부터 방산 핵심기술이 안전하게 보호될 수 있도록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자세한 사항은 ‘방사청 누리집(www.dapa.go.kr)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기술보호 사업총괄인 방사청 기술보호과에 문의하면 된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5.29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평화유지군, 그들은 어디에서 무엇을 하는가
유엔 평화유지활동과 그 의미의 숭고함‘유엔 평화유지군(U..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