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2022년 8월의 6·25 전쟁영웅에 김왕호 육군 소령

중공군에 빼앗긴 강원도 양구 북방 748고지(피의 고지) 재탈환 기여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2-08-01 오전 10:50:23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6·25전쟁에서 중대장으로 임무를 수행하며 강원도 양구에서 적에게 빼앗긴 고지 재탈환에 공을 세운 김왕호 육군 소령이 ‘2022년 8월의 6‧25 전쟁영웅’으로 선정됐다.

 김왕호 소령(당시 계급 대위)은 제3사단 22연대 1대대 3중대장으로 1952년 9월 28일 강원도 양구 북방 주 저항선 상의 748고지(피의 고지)가 중공군에 빼앗기자, 10월 2일 중공군 2개 중대가 방어하는 주 진지 배후로 은밀히 침투해 고지 재탈환에 기여했다.

 1929년 3월 20일 평안남도 안주에서 태어난 김왕호 소령은 안주중학교를 졸업한 후 갑종장교 1기로 입대, 1950년 10월 25일 육군 소위로 임관했다.

 ‘백골부대’로 알려진 제3사단에 배치된 그는 1951년 중공군의 춘계 공세시 가리봉 전투와 현리 전투에 참전했고, 1952년 4월 20일 대위로 진급해 제3사단 22연대 1대대 3중대장에 임명되었다.

 9월 28일 양구 북방 주 저항선 상의 748고지(피의고지)를 중공군에 빼앗긴 제3사단은 2차례의 고지 탈환에 실패하자, 제22연대 1대대를 투입했다. 공격 임무를 부여받은 제3중대장 김왕호 대위는 정면 공격으로는 고지 탈환이 어렵다고 판단하고, “우리 중대는 기습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선제포격 없이 진짜 기습을 가한다”라고 중대원들에게 지시하며 각오를 다졌다.

 10월 2일 야간 공격을 개시한 중대는 중공군 2개 중대가 방어하는 주 진지 배후로 은밀히 침투, 중대장 지휘 아래 격전을 벌여 19시경 748고지의 동쪽을 점령하며 대대의 고지 탈환에 결정적인 기여를 했다.

 이러한 공로로 1952년 10월 21일 화랑무공훈장을, 1953년 1월 3일 충무무공훈장을 수여받은 김왕호 대위는 1953년 6월 22일 강원도 김화지구 전투에서 장렬히 전사하면서 육군 소령으로 1계급 특진이 추서됐다.

 호탕하고 쾌활한 성격과 단단한 체구로 부대원들로부터 ‘왕호(왕호랑이)’라는 별칭으로 불린 그는 ‘죽을 수는 있어도 패할 수는 없다’는 백골혼을 지닌 진정한 백골부대 용사였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6.5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평화유지군, 그들은 어디에서 무엇을 하는가
유엔 평화유지활동과 그 의미의 숭고함‘유엔 평화유지군(U..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