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11월의 6‧25전쟁영웅 해병대 이창환·한규택 하사 선정

아군 보급선 위협하는 적 기습에 맞서다 전사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2-11-01 오전 9:32:28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국가보훈처는 6‧25전쟁 당시 북한군과 치열한 전투 중에 장렬히 전사한 대한민국 해병대 이창환‧한규택 하사를 ‘11월의 6‧25전쟁영웅’으로 선정했다고 1일 밝혔다.

 ▲ 11월의 전쟁영웅으로 선정된 이창환(왼쪽)·한규택 하사 흉상[국가보훈처 제공]  ⓒkonas.net

 

 이들은 6‧25전쟁 당시 해병대 제1연대 3대대 11중대 소속으로 1950년 11월 평양~원산 간 도로 차단과 아군의 보급선을 위협하는 적 패잔병을 소탕하는 임무 중, 11월 20일 대대 규모의 패잔병이 평양~원산 간 도로의 요충인 평안남도 양덕군 동양리 일대를 장악하려는 적군과 치열한 전투 끝에 전사했다.

 이창환 하사는 1929년 8월 5일 경상북도 경산에서 태어나  해병대에 입대 후 제1전투단(제1연대) 3대대 11중대 제2분대장을 맡았고, 한규택 하사는 1930년 4월 13일 제주도에서 출생하여 1950년 8월 자원입대해 이창환 하사와 같은 소대 기관총사수로 6‧25전쟁에 참전했다.

 1950년 11월, 한국 해병 제1연대는 북한 내 수복지역 평정작전에 참여해 국군과 유엔군의 전선을 교란하고 병력 보충과 아군의 보급선을 위협하는 북한군 패잔병 소탕작전을 담당했다.

 11월 20일, 대대 규모의 패잔병이 평양~원산 간 도로의 요충인 평안남도 양덕군 동양리 일대 장악을 시도하자 해병 제1연대 3대대장은 이를 저지하기 위해 11중대를 출동시켰다.

 11중대 2분대장인 이창환 하사는 스스로 분대를 이끌고 선두에 나서 적진에 접근하던 중 중화기로 무장한 적 200여 명의 기습 공격으로 위기에 처했으나 이에 굴하지 않고 적진으로 돌입해 적을 제압하던 중 적탄에 맞아 전사했다.

 한규택 하사는 중대가 적의 강렬한 저항에 막혀 철수에 어려움을 겪자 이미 적탄에 부상을 당해 유혈이 낭자한 상황에서도 11중대가 위기에서 벗어나 철수할 수 있도록 엄호하면서 끝까지 임무를 수행하다 전사했다.

 해병대는 이들의 투철한 사명감과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해 경상북도 포항에 위치한 해병대 교육훈련단에 흉상을 건립하고 후대의 귀감으로 삼고 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2.23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의 지속되는 도발 위협과 우리의 자세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월 8&si..
깜짝뉴스 더보기
문체부, 3월은 여행가는달…KTX·숙박 반값 여행 떠나세요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오는 20일부터 다음 달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