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일본, 내달 10일 납북자 문제 심포지엄 개최

“납북문제 해결은 관련국 간 협조 중요”, 살몬 보고관·이신화 대사 참석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2-11-29 오후 4:20:57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일본 정부는 28일 웹사이트를 통해 다음 달 10일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 협력’을 주제로 국제 심포지엄을 연다고 밝혔다.

 VOA(미국의소리방송)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납북 문제는 일본의 주권과 국민의 생명, 안전과 관련한 엄중한 사안이자 일본 정부의 최우선 과제라며, 북한에 납치된 모든 피해자의 신속한 귀환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이번 행사를 개최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납북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미국을 비롯한 관련국 간의 협조가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이번 심포지엄은 일본뿐 아니라 다른 나라의 납북 피해자 가족들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납북 문제의 실태를 알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온라인으로 중계되는 이번 행사는 일본 납치문제 담당상인 마쓰노 히로키즈 관방장관의 기조연설로 시작된다.

 이번 행사에는 지난 7월 부임한 이신화 북한인권국제협력대사와 8월 취임한 엘리자베스 살몬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이번 심포지엄에 패널로 참석할 예정이다.

 또한 일본인 납북자의 상징인 요코타 메구미 씨의 남동생 요코타 타쿠야 씨와 납북피해자가족 모임의 코이치로 이주카 부회장 등 일본인 피해자 가족뿐 아니라, 지난 2004년 중국에서 실종된 미국인 대학생 데이비드 스네든 씨의 형과 태국인 납북자 아노차 판초이 씨의 조카도 참석한다.

 중국 윈난성을 여행하던 중 실종된 스네든 씨를 북한에서 봤다는 탈북민들의 증언이 있었지만 미 국무부 공보실은 당시 VOA에 “스네든 씨가 북한에 납치됐다는 것을 입증할 어떤 증거도 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한편 일본 정부의 납북 문제 관련 국제 심포지엄은 지난 2006년 ‘북한 인권침해 문제 인식 주간’ 지정 이후 매년 열리고 있다.

 현재 일본 정부가 파악하고 있는 납북 일본인 피해자는 17명이며 이들 가운데 5명은 2002년에 귀환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2.8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한반도 안보 억새뜰에도 봄은 오는가?
2023년 계묘년의 찬란한 봄도 쉽게 오지는 못할 것 같다. 코로..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