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한변, 6·25 전쟁 납북 피해자 대리해 북한 상대 손배소송 제기

“김정은, 최고책임자로서 조부 김일성 등의 손해배상 책임 상속한 지위에 있어”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0-06-19 오전 9:34:48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이하 ‘한변’)은 6·25 전쟁 납북 피해자를 대리하여 오는 25일 오전 10시 북한 정부와 김정은을 상대로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한다고 밝혔다.

 한변은 19일 배부한 보도자료에서 “70년 전 그날 새벽 4시 북한의 기습 남침으로 발발한 전쟁은 1953년 7월 27일 정전협정 때까지 계속되어 한반도에 깊은 상처를 남겼다.”며, “그 대표적인 것의 하나가 10만 명 내외의 민간인 전시납북자들”로 “김일성은 전쟁 초부터 대남선전과 인적자원 확보를 위해 계획적으로 건국 초의 지도층 인사 및 직역별 고급 인력들을 대거 납치해 갔다.”고 밝혔다. 

 이어 1950년 10월 발견된 평양 형무소의 내벽에 “자유여 그대는 불사조 / 우리는 조국의 강산을 뒤에 두고 / 홍염만장(紅焰萬丈) 철의 장막 속 / 죽음의 지옥으로 끌려가노라 / 조국이여 UN이여 / 지옥으로 가는 우리를 / 구출하여 준다는 것은 / 우리의 신념이다”라는 글귀가 적혀 있다며, “이 납북자들 중 우리나라 초대 감찰위원장 겸 4대 국경일 노래 작사자인 정인보 선생, 손기정 선수 일장기 말소사건의 동아일보 이길용 기자, 우리나라 등록 1호 홍재기 변호사, 서울지방법원 김윤찬 판사, 법무부 공무원 김명배, 기업인 김영일, 기차 기관사 이남운 등의 유족들이 이번 소송을 제기한다.”고 설명했다.

 한변은 “6·25 전쟁 납북 피해자들은 2014년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와 2017년 국무총리 소속 6·25전쟁납북진상규명위원회의 보고서 지적대로 우리 헌법 및 국제인권규범 상의 강제실종에 의한 반인도범죄 등의 피해자로서 제반 인권을 침해받았고, 그 가족들도 진실을 알 권리, 가족권 등의 인권침해를 받았으며, 이는 북한이 납북 사실 자체를 인정하지 않거나 납북자들에 대한 정보 제공을 거절하는 현재까지 지속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번 민사소송은 북한 정부와 김정은을 상대방으로 한다는 점에서 드문 소송사례가 되겠지만 법리상 불가능한 것이 아니다.”라며, “미국의 ‘오토 웜비어’ 사건도 있고 특히 우리나라에서 북한은 헌법상 주권면제 이론이 적용되지 않는 실체가 있는 단체로 볼 수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또 “탈북 국군포로가 북한 정부와 김정은을 상대로 유사한 민사소송을 제기하여 판결을 앞두고 있는 상태”라면서 “김정은은 최고책임자로서 조부 김일성 등의 손해배상 책임을 상속한 지위에 있기도 하다.”고 주장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3.31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향군, “이에는 이, 핵에는 핵” 이것만이 살길이다, 담대한 결단을 촉구한다!
북한은 7차 핵실험 준비를 마친 가운데 올해 들어 11회 26발의 미..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