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향군 산하기업, '충주호관광선'→ '충주호크루즈’로 새출발

사명(社名)바꾸고 신규 선박 건조해 국내외 관광객 승선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3-07-12 오후 5:25:46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대한민국재향군인회(회장 신상태, 이하 향군) 산하기업체로, 국내 내륙 최대 관광유람선사인 ㈜충주호관광선이 창립 35주년을 맞아, 사명(社名)을 기존 ㈜충주호관광선에서 ㈜충주호크루즈로 변경하고 신규 선박을 건조하여 12일 오후 취항식을 개최했다. 신규로 건조되어 취항하게 될 유람선은 '청풍크루즈호'로 명명했다.

 ㈜충주호크루즈는 이날 오후 1시 30분, 청풍수상나루(충북 제천시 청풍면소재)에서 신상태 재향군인회장과 김창규 제천시장, 이정임 제천시의장을 비롯한 지역주민 등 내외귀빈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청풍크루즈호(293톤, 379명 승선) 취항식 행사를 가졌다.

 

 ▲ 대한민국재향군인회 산하기업체로 국내 내륙 최대 관광유람선사인 ㈜충주호관광선이 창립 35주년을 맞아 사명(社名)을 '(주)충주호크루즈’로 변경하고 12일 오후 신규 건조된 '청풍크루즈호' 취항식을 개최했다.ⓒkonas.net


 행사는 1부 취항식 기념행사에 이어 2부 고구려풍류예술원 지성철  원장이 이끄는 국악팀의 축원무와 희망의 북소리, 트로트 가 수 조은혜, 김신애, 인기가수 박현빈 씨 등이 참여한 축하 공연, 3부는 행사 참석자들이 취항하는 청풍크루즈호를 타고 청풍호반의 비경을 감상하는 “청풍크루즈호와 함께” 시간을 가졌다.

 ▲ 대한민국재향군인회 산하기업체로 국내 내륙 최대 관광유람선사인 ㈜충주호관광선이 창립 35주년을 맞아 사명(社名)을 '(주)충주호크루즈’로 변경하고 12일 오후 신규 건조된 '청풍크루즈호' 취항식을 개최했다.ⓒkonas.net


 이번 청풍크루즈호 제작을 진두지휘한 김철석 ㈜충주호크루즈 대표는 취항식에 맞춰 사명을 바꾼 배경에 대해 “기존 유람선이라는 명칭이 무겁고 특정 연령층을 상징하는 것처럼 비추어져 다양한 관광객의 방문을 제한하는 요소로 나타나, 급변하는 관광트렌드와 국내뿐만 아니라 외국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친근한 명칭으로 개선했다”고 설명하고, “변화를 통해 많은 관광객을 유치하여 지역경제 발전은 물론, 충청북도에서 추진하는 레이크파크 구축을 통한 관광 르네상스 실현에도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충주호크루즈는 1986년 ㈜충주호관광선으로 영업을 시작한 이래 연간 40여만 명이 이용하는 내륙의 최대 관광유람선사다. 적게는 99인이 승선할 수 있는 소형선부터 많게는 379인승의 대형선까지 현재 총 3척을 운행하고 있으며, 충주지역의 충주나루와 제천지역의 청풍나루, 단양지역의 장회나루에서 승선할 수 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12.6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미래지향적인 한·일 안보협력체제 발전 방향
최근 국제질서는 미‧중간 전략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북한..
깜짝뉴스 더보기
우리나라, 동아시아기록관리협의회 의장국으로 선출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29일, 중국 선전에서 개최되는 제16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