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원인철 공군참모총장, 대비태세 현장지도 및 FA-50 새해 첫 지휘비행

낙동강 전선 주요 전적지 상공 비행…최초 여군 전투비행대대장과 편대비행 실시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0-01-03 오전 10:34:32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원인철 공군참모총장은 3일 제16전투비행단(이하 ‘16전비’)을 방문해 항공작전 운영현황과 대비태세를 점검하고, FA-50 전투기로 지휘비행을 실시했다.

 원 총장은 국산전투기 FA-50을 운용하며 한반도 중·북부 영공방위의 핵심임무를 수행하는 16전비를 방문해 대비태세 현황을 보고 받고 비상대기실 등 임무현장을 순시하며, 혹한의 날씨 속에서도 임무 완수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장병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이어 6·25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아 FA-50 전투기 편대를 지휘하여 합천 해인사, 칠곡 다부동 등 6·25전쟁의 주요 전적지인 낙동강 전선 상공을 비행했다.

 원 총장이 지휘비행을 실시한 칠곡·포항 등 낙동강 전선 지역은 6·25전쟁 초기 최후의 보루였던 곳으로, 이날 비행은 적의 총공세를 끝까지 막아내며 전쟁 승리의 발판을 마련한 낙동강 방어선 전투의 호국영웅들을 기리면서 과거의 아픈 역사가 두 번 다시 되풀이 되지 않도록 강한 힘으로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정착을 뒷받침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또한, 합천 해인사는 공군 창군 7인의 주역 중 한 명이었던 故 김영환 장군이 6·25전쟁 중 항공작전 임무를 수행하며 민족의 유산인 팔만대장경을 지켜낸 곳으로, 원 총장은 해인사 상공을 비행하며 故 김 장군의 호국 의지와 조국 영공과 국민의 안위를 수호하는 공군의 숭고한 사명을 계승할 것을 다짐했다.

 원 총장은 아울러, 필승사격장과 낙동사격장을 점검하면서 조종사들의 전투기량 향상과 심적 대비태세 유지를 강조하고, “유사시 어떠한 상황에서도 조종사들이 대응할 수 있도록 평소 실전적으로 교육훈련을 실시할 것”을 지시했다.

 한편, 이날 지휘비행은 공군 최초 여성 전투비행대대장인 박지연 중령이 임무계획과 브리핑은 물론, 편대원으로서 실제 임무를 수행했다. 원 총장은 국가안보와 영공방위 임무완수에 남녀 구분이 없음을 강조하며 박 중령에게 강한 공군을 이끌어갈 정예 조종사 양성에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지휘비행을 마친 원 총장은 지난해 불철주야 영공방위 임무완수를 위해 수고해 준 전 장병 및 군무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6·25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이하는 경자년(庚子年) 새해에도 성공적인 대비태세 임무 완수를 위해 변함없이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4.2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예비군 정예화는 선택 아닌 필수
오는 3일은 “예비군의 날”이다. 1968년 4월 1일 창설..
깜짝뉴스 더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증상과 예방 방법
2019년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집단으로 발병한 신종 코로나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