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벨 전 주한미군사령관, “한미연합훈련 전면 재개해야”

VOA인터뷰…“한미동맹은 한국 안보에 필수”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0-01-20 오전 11:15:49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버웰 벨 전 주한미군사령관이 한미연합 군사훈련의 전면 재개를 촉구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0일 보도했다.

 벨 전 사령관은 VOA와의 전화인터뷰에서 연합훈련 축소로 훼손된 준비태세를 회복하고 강화하기 위해 연합사령부 지휘부와 육해공군이 모두 참가하는 높은 수위의 훈련이 즉각 실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버웰 벨 전 사령관은 인터뷰에서 “북한의 목표는 언제나 한미동맹을 갈라놓고 두 나라가 갈등을 겪게 만드는 것이고, 또 한미연합훈련 실시를 막아 두 나라의 준비태세를 떨어뜨리고 북한의 도발이나 공격에 취약하도록 만들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제 한미 연합훈련을 재개해야 할 때가 분명하다”며 “북한을 억지하고, 억지가 실패했을 때 격퇴시키기 위해선 그런 훈련을 재개할 시점에 다다른 것”이라고 강조했다.

 벨 전 사령관은 “연합훈련을 하지 않은 채 준비태세를 갖출 수 있는 방법은 존재하지 않는다”며, “이런 상황은 이미 충분히 오래 지속됐고 그 동안 준비태세가 어느 정도 떨어진 것은 확실하다”고 우려했다.

 또 “북한은 현재 장거리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을 하지 않고 있고, 이는 연합훈련을 유예한데 따른 긍정적 결과라고 볼 수도 있다”며, “하지만 어느 시점에 연합훈련을 실시하지 않고는 준비태세를 절대 보장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벨 전 사령관은 “이란 혁명수비대 솔레이마니 사령관을 표적 공습처럼 핵 위협이 극대화될 경우 북한 지도부에도 적용 가능한 작전이라고 판단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전쟁 수행 시 겨냥하는 핵심 표적은 적국의 지휘통제부이며, 전쟁에서 지휘통제기구는 적법한 군사 공격 목표가 된다”고 답했다.

 벨 전 사령관은 “한미 동맹군은 매우 치명적이고 뛰어난 역량을 갖고 있다”며, “한미동맹은 오늘밤 싸울 준비가 돼 있고 오늘밤 싸울 것이며 북한군을 무력화시킬 엄청난 전력을 갖추고 있고 누구든 이를 이해하지 못한다면 전략적 오판을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한미동맹이 한국의 안보에 필수이며 이것이 한국인들에게 가장 중요한 우선순위가 되기 바란다”며 “미국과 한국은 오랫동안 역내 안정을 다져왔고 이런 안정이 계속되려면 두 나라 동맹이 강화되고 유지되며 중심점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4.7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예비군 정예화는 선택 아닌 필수
오는 3일은 “예비군의 날”이다. 1968년 4월 1일 창설..
깜짝뉴스 더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증상과 예방 방법
2019년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집단으로 발병한 신종 코로나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