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우리 군 ‘정찰위성 2호기’ 8일 발사

오전 8시17분 미 플로리다 공군기지서 날씨 영향 안 받는 고성능 레이다 탑재
Written by. konas   입력 : 2024-04-08 오전 9:50:24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우리 군의 정찰위성 2호기가 8일 오전 8시17분(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 공군기지에서 발사됐다. 

2호기에는 고성능 영상 레이다인 ‘합성개구레이다(SAR·Synthetic Aperture Radar)’를 탑재해 날씨에 영향을 받지 않고 감시 정찰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지난 5일 국방부 관계자에 따르면 군 정찰위성 2호기는 미 우주기업 스페이스Ⅹ의 발사체 팰컨9에 탑재되어 있다.

2호기는 전자광학(EO)·적외선(IR) 촬영 장비를 탑재한 1호기와 다르게 고성능 영상 레이다(SAR)를 탑재해 전천후 주야간 촬영이 가능하다.

남·북극의 극궤도를 도는 EO·IR 위성(1호기)과 달리 SAR 위성은 경사 궤도를 돈다. 가시광선에 의존하지 않아 어떤 기상 조건에서도 표적에 대한 초고해상도 영상 촬영이 가능하다.

한편 군 정찰위성 1호기는 지난해 12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소재 반덴버그 우주군 기지에서 팰콘9에 탑재돼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1호기는 지난달 중순 시작된 운용시험 평가를 거쳐 오는 6~7월부터 북한 내 주요 표적을 정찰, 감시하는 임무에 돌입할 예정이다.

국방부는 2025년까지 약 1조3000억 원의 사업예산을 투입해 ‘425사업’으로 정찰위성 5기를 확보할 예정이다. 3~5호기도 모두 SAR 위성으로, 정찰위성 5기를 모두 확보하면 북한 내 특정 표적을 2시간 단위로 감시, 정찰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konas)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5.20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의 대남 통일노선 변화와 우리의 대응 방향
최근 남북 관계는 ‘첨예한 대립 양상의 경색 국면’으..
깜짝뉴스 더보기
아동수당·생계급여 확대…2년간 민생·경제법안 254건
지난 2년간 법제처와 법률 소관 부처가 합심해 입법을 추진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