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칼럼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민주주의의 성공 요소는 ‘거짓 없는 삶’

뿌리 약하면 자유민주주의 체제 흔들려
Written by. 김동길   입력 : 2015-07-02 오전 10:52:25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포도나무의 뿌리는 땅의 4미터 깊이에서 자라야 좋은 포도가 열리고 좋은 와인을 만들 수가 있다고 들었습니다. 한 민족의 문화적 전통이 뿌리를 내리려면 상당한 시일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부인할 수 없습니다.

 우리나라의 자유민주주의는 내 눈에 무척 불안해 보입니다. 뿌리가 매우 약하기 때문에 수시로 흔들리고 있다고 생각됩니다. 민주사회는 일종의 신용사회이기 때문에 사회 구성원의 95%가 정직해야만 제대로 유지가 됩니다. ‘신뢰’가 보장되지 않으면 서로 믿지를 못하는데 어떻게 공사 간에 일이 올바르게 처리될 수 있겠습니까?

 요새 금융 사기가 부쩍 늘어나는 추세인데 이것도 큰 문제지만 ‘방산 비리’는 국가안보를 위협하고 있습니다. 군대의 부정부패는 뿌리가 깊은 것이어서 자유당 시절에는 대령이 준장으로 진급하기 위해 쌀가마가 오고 간다는 소문이 파다하였고, 군사정권 하에서 그런 비리는 일단 척결이 된 듯 하였지만 비리의 뿌리가 아직 완전히 뽑히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옛날에는 이런 말도 있었습니다. 어느 날 몇 시에 사단장이나 군단장이 휘하 부대를 방문·시찰한다는 시달이 있으면 그 시간에 맞추어 미화(美化)가 필요하기 때문에 병사들이 생나무를 베어다 막사 앞에 꽂아 놓고 상관의 시찰에 대비하였다는 것입니다.

 그 부대는 환경미화가 잘됐다고 칭찬을 받겠지만 베어다 심은 나무가 며칠이나 푸른 잎사귀를 유지할 수 있었겠습니까? 만일 사단장이나 군단장이 그런 줄을 알고도 모르는 척하고 있었다면 아마도 그 사단장·군단장의 목을 먼저 쳤어야 할 것입니다.

 이제부터라도 뿌리 없는 나무를 심는 일은 없어야 합니다. 가정교육부터 바로 잡아야 될 것입니다. “1등하라”고 소리 지르는 부모가 되지 말고 “거짓말하지 말라”고 타이르는 부모가 되기 전에는 대한민국이 진정한 민주 국가가 되지 못할 것이라고 나는 생각합니다.

 민주주의의 성공을 위하여 ‘거짓 없는 삶’을 시작합시다.

김동길(www.kimdonggill.com) ‘자유의 파수꾼’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8.19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