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2019 탑건에 F-15K 조종사 조영재 소령 선정

‘2019 보라매 공중사격대회’서 전투기 개인부문 1000점 만점에 990점 획득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9-12-11 오전 9:53:46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2019년 공군 ‘탑건(Top Gun)’에 제11전투비행단(이하 ‘11전비’) 102전투비행대대(이하 ‘102대대’) F-15K 전투조종사 조영재 소령(36세, 공사 55기)이 선정됐다.

 조 소령은 지난 10월 7일부터 17일까지 진행된 ‘2019 보라매 공중사격대회’ 전투기 개인부문에서 1,000점 만점에 990점을 획득했다.

 공군은 매년 작전사령부 주관으로 실시하는 ‘보라매 공중사격대회’에서 최고 점수를 획득한 전투조종사를 ‘공군 최고의 공중 명사수’ 칭호인 ‘탑건(Top Gun)’에 선정한다.

 공군에 따르면 조 소령은 중고도폭격 종목에서 GBU-12 정밀유도폭탄을 탄착점에 정확히 명중시켰고, 공중비상대기항공차단(X-INT) 종목에서 실시간 이동형 표적을 제한된 시간 안에 정확하게 공격했다.

 ’07년 임관한 조 소령은 ’09년 비행 훈련 수료 후 제18전투비행단에서 F-5 전투기를 조종했고, ’11년부터 11전비에서 F-15K 전투기를 조종하고 있다.

 ’18년 11전비 항공작전과 작전계획담당을 거쳐 현재 102대대 작전편대장으로 전술개발과 후배조종사 교육 훈련을 담당하고 있다. 주 기종은 F-15K 전투기로 총 비행시간은 1,500시간이다.

 조 소령은 사관생도 2학년이었던 ’04년 T-41 훈련기로 관숙비행을 하며 조종사로서의 꿈을 키웠다. 학생조종사이던 ’08년 고등비행교육과정, ’09년 작전가능훈련(CRT)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둬 각각 작전사령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조 소령은 전투조종사가 된 후 레드 플래그 알래스카(Red Flag-Alaska), 맥스선더(Max Thunder), 쌍매(Buddy Wing) 등 다수의 연합공중훈련에 참가해 전투조종사로서의 기량을 향상시켰다.

  특히, ’16년 10월 다국적 연합공중훈련인 레드 플래그 알래스카(Red Flag-Alaska) 참가 시 미 알래스카 아일슨(Eielson) 공군 기지까지 직접 F-15K 전투기를 조종했다. 조 소령은 약 10시간 동안, 공중급유를 6회 받으며 8,100km(약 4,500NM)를 논스톱으로 비행했다.

 또한, 훈련 중 호위전력 지휘관(Escort Mission Commander)을 맡아 40여 대의 한·미 공군 전투기를 직접 지휘해 이에 대한 유공으로 ’16년 공군참모총장 표창을 수상했다.

 조 소령은 이번 대회에서 탑건이 되고자 하는 개인 목표보다 소속대대가 최우수대대에 선정되는 것을 목표로 시간이 날 때마다 동료 대대원들과 합심하여 각종 전술을 토의하고 훈련하며 대회를 준비했다.

 ‘도전하기 위한 잘못된 때란 없다. 매 순간 선택하고 집중해야 한다.’를 좌우명으로 밝힌 조 소령은 ”대한민국 공군에 훨씬 기량이 뛰어나고 군인정신이 투철한 전투조종사가 많은데, 운이 좋아 제가 탑건에 선정되었을 뿐”이라며, ”24시간 365일 보이지 않는 곳에서 대한민국 영공방위 임무를 묵묵히 수행하는 동료 조종사들에게 모든 영광을 돌리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공군은 11일 서울 공군회관에서 원인철 공군참모총장 주관으로 ‘2019 보라매 공중사격대회’ 시상식을 개최한다. 지난 1960년 시작해 올해 60회를 맞이한 ‘보라매 공중사격대회’는 지난 9월 2일부터 26일까지 공중기동기 부문, 10월 7일부터 17일까지 전투기 부문 대회가 진행되어 조종사의 전술기량을 평가했다.

 올해 대회 결과 최우수 부대로 공중사격 분야에서는 11전비 102대대(F-15K), 제19전투비행단 155전투비행대대(KF-16C/D), 제19전투비행단 161전투비행대대(F-16C/D), 제8전투비행단 103전투비행대대(FA-50), 제10전투비행단 201전투비행대대(F-5E/F)가 선정되었다.

 공중투하 분야에서는 제15특수임무비행단 256공수비행대대, 탐색구조 분야에서는 제6탐색구조비행전대 231탐색구조비행대대가 각각 선발됐다.

 최우수 조종사는 전투기 분야(탑건)에 11전비 102대대 조영재 소령, 공중투하 분야에 제15특수임무비행단 256공수비행대대 윤유정 소령(34세, 공사 56기), 탐색구조 분야에 제6탐색구조비행전대 231탐색구조비행대대 박시형 대위(31세, 학사 126기)가 각각 선발됐다.

 또한, 이날 시상식에서 원인철 공군참모총장은 영화 ‘빨간마후라’의 주연배우 신영균 씨에게 공군을 널리 홍보하는데 기여한 공로로 감사패를 수여했다. 신영균 씨는 이번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영화 ‘빨간마후라’의 배경 강릉기지 소속 전투조종사에게 특별상을 시상했다.

 원인철 공군참모총장은 “앞으로도 보라매 공중사격대회가 실전적 훈련, 객관적 평가와 분석을 통해 임무요원들의 실력과 공군의 작전 역량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대회 준비와 발전에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konas)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9.23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그 날의 영광, 인천상륙작전
9월의 호국인물에 6·25 전쟁 당시 인천상륙작전을 위한 첩..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