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공군 52전대, 개발시험비행 조종사‧기술사 양성에 박차

2020년 개발시험비행 교육과정 입과식, 한국형 전투기(KF-X) 시험비행의 핵심적 역할 수행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0-01-03 오전 11:14:04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공군 제52시험평가전대(이하 ‘52전대’)는 2일, 제281시험비행대대에서 개발시험비행 조종사와 기술사 양성을 위한 ‘2020년 개발시험비행 교육과정 입과식’을 거행했다.

 이번 교육과정에는 개발시험비행 조종사 교육요원 백주성 소령(진)(학사 124기), 김민헌 (임)소령(진)(공사 59기)과 개발시험비행 기술사 교육요원 한길정 대위(공사 63기)가 각각 선발됐다.

 개발시험비행요원은 조종사(Test Pilot)와 기술사(Flight Test Engineer)로 나뉜다. 조종사는 시험비행학교에서 지상 및 비행교육을 이수한 후 시험비행을 주 임무로 하며, 기술사는 시험비행 계획, 자료획득, 분석업무와 함께 시험통제관의 임무를 수행한다.

 앞으로 세 명의 교육요원은 시험비행 관련 이론교육과 실습, 과목별 발표 등을 통해 개발시험비행요원 자격(X-1)을 취득하고, 미 공군 시험비행학교를 방문해 시험비행요원에게 필요한 전문기량을 향상할 계획이다.

 이들 교육요원은 정식 개발시험비행 조종사와 기술사가 된 이후, 신규 연구·개발된 항공무기체계에 대한 시험비행과 평가를 통해 항공기 성능과 운용 가능여부 검증, 안전성 확인 등 군 감항인증(군용항공기가 운용범위 내에서 비행안전에 적합한, 성능과 기능을 발휘할 수 있음에 대한 정부의 인증) 임무를 수행하게 되며, 한국형 전투기(KF-X)사업의 시제기가 출시되는 2022년부터는 비행시험에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입과식에서 52전대장 이양수 대령(공사 42기)은 “전문화된 교육과정을 통해 항공무기체계 발전을 위한 정예 시험비행요원으로 거듭나길 바란다.”며 “앞으로 대한민국의 자주국방과 항공 산업의 한 획을 긋는 한국형 전투기(KF-X)사업의 주인공이 될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공군은 지난 2007년 개발시험비행 기술사 국내 교육과정 운영을 시작으로 2014년부터는 개발시험비행 조종사 교육과정을 추가로 편성하여 현재까지 총 12명의 개발시험비행 조종사와 18명의 기술사를 배출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4.2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예비군 정예화는 선택 아닌 필수
오는 3일은 “예비군의 날”이다. 1968년 4월 1일 창설..
깜짝뉴스 더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증상과 예방 방법
2019년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집단으로 발병한 신종 코로나바..